2024.02.26 (월)

  • 맑음춘천 2.0℃
  • 맑음서울 3.7℃
  • 맑음인천 2.3℃
  • 구름많음원주 1.5℃
  • 맑음수원 4.3℃
  • 박무청주 2.7℃
  • 박무대전 3.4℃
  • 흐림포항 5.9℃
  • 구름조금군산 2.6℃
  • 구름많음대구 5.5℃
  • 박무전주 4.0℃
  • 구름조금울산 5.4℃
  • 구름조금창원 6.2℃
  • 구름조금광주 4.5℃
  • 맑음부산 8.7℃
  • 구름많음목포 4.9℃
  • 구름많음여수 5.7℃
  • 흐림제주 7.2℃
  • 구름조금천안 2.5℃
  • 흐림경주시 6.1℃
기상청 제공

환경부 장관 “김포 거물대리, 환경재생단지로 주민건강과 지역발전 함께 해결하겠다”

난개발지역 환경오염피해 현황 파악 및 복원방안 모색을 위해 김포 현장 방문

 

한국 사회적경제신문 김인효 기자 | 환경부는 11월 22일 오후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김포 환경재생 혁신복합단지 조성사업’ 예정부지(김포시 대곶면 일대)를 방문하고 김병수 김포시장 등을 만나 이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포 환경재생 혁신복합단지 조성사업’은 2033년 준공을 목표로 김포 대곶면 거물대리 일원의 주민건강과 환경 및 경제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기획됐다.

 

그간 김포 거물대리 지역은 주물공장과 오염된 토양으로 주민 건강피해가 발생하고 인구마저 줄어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김포시와 함께 이곳에 ‘환경재생 혁신복합단지’를 추진하려는 것이다.

 

이 사업은 대곶면 일대 4.9㎢(149만평) 부지에 2023년부터 2033년까지 총 사업비 5조 8,651억 원을 들여, 재생에너지(바이오가스 등) 공급 및 수소·전기차 산업단지(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약 16조 2천억 원의 생산 효과를 유발하고 11만 9천여 명의 고용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올해 8월 기획재정부 등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의뢰함과 동시에 김포시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예비타당성 통과 및 성공적 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날 주택 및 공장이 혼재한 거물대리 지역을 살펴보고 사업 관계자들로부터 환경오염피해 현황을 들은 뒤에 ‘김포 환경재생 혁신복합단지 조성사업’이 환경취약지역 주민을 보호하고 지역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김포시 등 관계기관과 구체적인 사업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화진 장관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역사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라면서, “이 사업이 피해지역 복원과 지역 상생발전의 선도적 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환경부를 중심으로 관계기관들과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가로로 나열된 Ifr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