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3℃
  • 구름조금강릉 0.5℃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1.3℃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메뉴

고성군, 기본형 공익직불금 7,665 농가 140억 원 지급

2023년 새롭게 달라지는 공익직불제도

 

한국사회적경제 김인효 기자 | 고성군이 12월 8일부터 기본형 공익직불금 140억 원을 지급한다.


직불금 지급대상은 총 7,665 농가 6,054㏊로, 소농 직불금 3,874 농가 46억 원에 면적직불금 3,791 농가 94억 원이다.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소규모 농가 기준에 적합하고 경작면적이 0.5ha 이하인 농가에는 연 120만 원의 소농 직불금을, 그 외의 농업인은 면적 구간별로 ha당 100~205만 원의 차등화된 단가를 적용해 지급된다.


군은 올해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을 위해 지난 3월부터 5월 말까지 신청·접수를 받아 5~9월에 걸쳐 이행점검을 통해 실경작 여부, 농외소득 등 자격요건 충족 여부 등을 검증했다.


한편 2023년부터 공익직불제도가 다음과 같이 새롭게 달라진다.


① 관련법 제8조를 일부 개정해 ‘17~‘19년도 종전의 쌀·밭·조건불리직불금을 정당하게 지급받은 농지라는 문구가 삭제되면서 그동안 받지 못했던 농지들도 실태조사를 거쳐 직불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는 농업경영체 등록정보를 바탕으로 공익직불금 지급 가능성을 확인하고 그 결과를 사전에 안내할 방침이다.


②이행점검 조사의 범위를 준수사항, 자격요건, 부정수급 관련 조사까지 확대·강화한다. 따라서 공익직불금 신청자는 농지 미이용, 폐경 등의 면적은 제외하고 신청해야 한다.


③경작사실확인서 발급 및 심사를 강화해 실경작자가 정당하게 직불금을 지급받도록 한다.


④ 지난 8월 18일 농지원부가 농지대장으로 개편되면서 내년도부터는 임대차계약이 신규·갱신되는 경우 농지대장의 임대차 계약정보를 활용하며, 개인 간 임대차계약은 허용되지 않는다.


⑤종전의 논 활용(논 이모작) 직불금을 전략작물직불금으로 개편해 동계 논 이모작, 하계 논콩, 가루쌀로 지급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2023년도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내년 2월부터 비대면 간편 신청을 받으며, 3~4월경 방문 접수도 진행한다.


대상자들에게는 2023년 1월 말 비대면 간편 신청을 안내하고, 2월 중 신청 문자를 3회 발송할 예정이다.


기존보다 직불금 대상자가 확대된 만큼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을 위한 준수사항도 기존 3개에서 17개로 확대됐으며, 준수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경우에는 준수사항별로 감액된 금액을 받게 된다.


이상근 고성군수는 “2023년 새롭게 달라지는 공익직불제도를 적극 홍보햐 사각지대 발생을 방지하고, 실경작 농업인에게 혜택이 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농가소득 증대와 농업 활동을 통한 공익기능 증진으로 농촌을 새롭게 농업인은 힘나는 고성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