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4 (일)

  • 맑음춘천 22.6℃
  • 맑음서울 23.4℃
  • 맑음인천 23.5℃
  • 구름조금원주 22.8℃
  • 맑음수원 23.5℃
  • 맑음청주 23.8℃
  • 맑음대전 23.8℃
  • 구름많음포항 23.5℃
  • 구름조금군산 24.0℃
  • 맑음대구 23.6℃
  • 구름조금전주 23.9℃
  • 맑음울산 23.3℃
  • 맑음창원 24.5℃
  • 구름많음광주 24.2℃
  • 맑음부산 25.6℃
  • 구름많음목포 24.1℃
  • 구름조금여수 22.9℃
  • 구름많음제주 24.7℃
  • 구름조금천안 22.2℃
  • 구름조금경주시 24.4℃
기상청 제공

일상 속 보훈문화 조성 및 확산을 위한 KBO-국가보훈부 업무협약 체결

 

Korea Social Economy News 김은영 기자 | KBO와 국가보훈부가 KBO 리그를 통해 일상 속에서 보훈문화를 조성하고 범국민적인 관심과 분위기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BO와 국가보훈부는 2012년부터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와 존경을 표하고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고취하기 위해 꾸준하고 다양하게 협력해왔다.


이번 협약은 6월 5일부로 국가보훈처에서 국가보훈부로 공식 격상됨에 따라 양 기관의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적극 높이고자 진행됐다.


특히,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현충일인 내일부터 진행되는 3연전 동안 ‘끝까지 찾아야 할 121879 태극기’ 패치를 10개 구단 전 선수단의 모자와 헬멧에 부착한다.


구단별로 1만장의 호국보훈의 달 기념 타투스티커가 팬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며 인스타그램에 인증샷과 함께 해시태그(#크보보훈부 #위대한헌신영원히가슴에)를 남기면 66명을 추첨해 KBO-국가보훈부 콜라보 한정판 기념모자를 증정할 예정이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초대 장관은 “야구에서 동료들의 희생(Sacrifice)으로 주자를 집으로(Home) 불러들여야 경기에서 이길 수 있듯이,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을 바탕으로 국가가 발전하고 번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야구와 국가보훈은 공통점이 있다” 면서 “KBO와 함께 나와 우리, 그리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고 제복근무자들이 존중받는 문화를 뿌리내려 대한민국의 품격을 더 높이겠다”고 밝혔다.


허구연 총재는 “국가보훈부 출범을 축하하며,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인정하는 결과라고 생각되어 매우 뜻깊다”라며 “현충일 행사를 비롯해 7월에 개최하는 KBO 올스타전에도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기념한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는 등 일상 속 보훈문화 조성과 확산을 위해 KBO가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